UPDATED. 2019-11-13 17:39 (수)
2019.11.14(목)
  • 서울
  • B
  • 1.3℃
  • 경기
  • B
  • 3.4℃
  • 인천
  • B
  • 1.3℃
  • 광주
  • B
  • 7.7℃
  • 대전
  • B
  • 6.3℃
  • 대구
  • B
  • 8.6℃
  • 울산
  • B
  • 10℃
  • 부산
  • B
  • 10.5℃
  • 강원
  • B
  • 3℃
  • 충북
  • B
  • 3.9℃
  • 충남
  • B
  • 6.3℃
  • 전북
  • B
  • 7℃
  • 전남
  • B
  • 9.4℃
  • 경북
  • B
  • 8.6℃
  • 경남
  • B
  • 8.2℃
  • 제주
  • B
  • 13.9℃
  • 세종
  • B
  • 5.6℃
"중장년에 재취업 기회를 달라"…고용부 채용박람회 북새통
"중장년에 재취업 기회를 달라"…고용부 채용박람회 북새통
  • 정승호
  • 승인 2019.10.2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고용노동부, 영등포구청과 공동으로 2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9 중장년 희망잡페어'를 개최했다


(라이프경제) 정승호 기자 = "참가 신청서 작성해 주시고, 천천히 입장해 주세요."

2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 열린 채용 박람회에 중장년층 수백여명이 몰렸다.

면접을 보기 위해 정장에 넥타이 차림으로 온 사람부터 운동화에 면바지 차림의 비교적 캐쥬얼한 옷차림으로 온 사람들이 게시판 앞에 서서 채용정보를 확인하고 면접을 보기 위해 줄을 섰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고용노동부, 영등포구청과 함께 이날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취업 취약계층인 중장년을 위한 '중장년 희망잡페어'를 개최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고용노동부, 영등포구청과 공동으로 2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9 중장년 희망잡페어'를 개최, 구직자들이 이력서를 작성하고 있다. 올해는 25개사의 우량 중소기업이 총 347명의 중장년을 채용하기 위해 참가했다.(전경련 제공)

 

 


이번 박람회에는 승일, 파워큐브코리아 등을 비롯한 25개 기업들의 현장면접부스와 전경련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 영등포구 일자리센터, 서울남부고용지청에서 취업상담과 일자리 알선·상담을 위한 부스, 헤어스타일링을 도와주고 이력서용 사진을 촬영해주는 부스, 우울과 스트레스를 검진해주는 부스 등 중장년 구직자를 위한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취업을 위한 중장년 구직자들의 열기는 뜨거웠다. 박람회장에 들어가기 위해 작성해야 하는 참가신청서는 준비한 수량이 순식간에 동이나 중간에 보충해야했고, 이력서를 작성하려는 사람들로 작성대는 비는 때가 없었다.

참가 업체 중에서 해당 업종이 적거나, 인원을 비교적 많이 뽑는 기업의 부스는 줄이 길게 늘어져 다른 기업도 둘러볼 수 있도록 현장에서 번호표를 발부하기도 했다.

피부색에 맞는 색조화장 방법을 설명해주고 현장에서 헤어스타일링과 함께 이력서 사진을 찍어주는 코너는 1시간 만에 번호표가 50번대 후반으로 넘어갈 정도로 구직자들에게 반응이 좋았다. 뒤늦게 도착한 구직자들은 앞으로 2시간 반은 더 기다려야 한다는 말에 탄식과 함께 발걸음을 돌리기도 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고용노동부, 영등포구청과 공동으로 2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9 중장년 희망잡페어'를 개최, 구직자들이 채용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전경련 제공)

 

 


박영자(52·여)는 "아무래도 오다 보면 땀도 나고 그럴 수 있는데 손봐주셔서 좋다"면서 "아무래도 우리 나이 때는 이력서용 사진을 찍기가 어려운데 이렇게 도와주니까 좋다"고 말했다.

이날 박람회는 시간이 지나도 사람이 줄어들기는커녕 점점 더 많은 사람이 박람회장을 방문했다. 구직자들은 상대적으로 적은 참가 기업과 업종으로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곳곳에서는 "몇 명 안 뽑는데도 사람은 이렇게 많네", "원하는 곳은 적은 데 일은 하고 싶고 마음이 급하다" 같은 말들이 들려왔다.

영업관리직에 종사하다가 올해 7월 말 퇴직했다는 김주동씨(54·남)는 "원하는 직군은 영업관리인데 오늘 영업관리직 뽑는 회사는 한 군데뿐"이라면서 "지자체에서 하는 취업박람회는 아무래도 우리 같은 나이보다는 젊은 층을 위한 자리라 중장년층을 위한 이런 기회가 많았으면 한다"고 했다.

콜센터와 영업지원 사무업에 종사하다가 지난 2015년에 퇴직했다는 이신영씨(56·여)는 "콜센터나 사무보조 쪽으로 일을 알아보려 왔는데 오늘은 그런 쪽은 뽑는 회사가 많이 없는 것 같다"면서 "다양한 직종의 회사가 많이 모여서 한번에 여러군데 볼 수 있게 규모가 더 컸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나타냈다.


한편 중장년층의 실업률은 꾸준히 늘고 있다.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50~59세의 실업률은 2.5%, 60세 이상의 실업률은 3.5%다. 이는 지난 2008년 50~59세 실업률(2.0%), 60세 이상 실업률(1.2%)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특히 60세 이상의 실업률은 2배 이상 늘어났다.

다만, 이는 지난해 전체 실업률인 3.8%와 20~29세의 실업률 9.5%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는 고용노동부, 영등포구청과 공동으로 2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19 중장년 희망잡페어'를 개최, 구직자들이 이력서를 작성하고 있다.(전경련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